홈 > 기후변화 > 기후변화뉴스
 
작성일 : 14-01-22 19:32
2013년 세계, 기상관측 사상 네 번째로 더웠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140   추천 : 0  

 

2013년 세계, 기상관측 사상 네 번째로 더웠다

 

연합뉴스  2014. 1. 22

 

폭염에 지친 관광객이 분수대 물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AP=연합뉴스DB)

 

(워싱턴=연합뉴스) 강의영 특파원 = 지난해가 기상 관측 사상 네 번째로 무더운 해로 기록됐다고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이 21일(현지시간) 밝혔다.

NOAA는 작년 한 해 세계의 평균 기온은 섭씨 14.52도(화씨 58.12도)로 1880년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네 번째로 높았으며 2003년 평균 기온과 타이기록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방법으로 평균 기온을 계산하는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지난해 세계 평균 기온이 섭씨 14.6도(화씨 58.3도)로, 사상 7번째로 높았다고 이날 발표했다.

두 기관의 평균 기온 수치가 다른 것은 세계 각지의 서로 다른 지점을 관측하기 때문이다.

 

불볕더위에 지친 곰 (AP=연합뉴스DB)
 

NOAA와 NASA에 따르면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래 기온이 가장 높았던 2010년을 비롯해 평균 기온 상위 10개 연도 중 9개 해가 21세기 이후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지구 온난화라는 우려스러운 추세에 대한 확증이 더해졌다고 두 기관은 평가했다.

NOAA 산하 국립기상자료센터(NCDC)의 토머스 칼 국장은 "길게 보면 1960년대 이래 세계는 꽤 극적으로 더워졌다"며 "지난 50년간 세계 평균 온도는 섭씨 0.8도(화씨 1.4도)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keyke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