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초록밥상 > 채식관련뉴스
 
작성일 : 12-09-06 11:10
“기후변화로 2030년 식량가격 배로 급등”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373   추천 : 0  
“기후변화로 2030년 식량가격 배로 급등”
국제구호기관 옥스팜 가격 예측 보고서 발표 < br>극단적인 날씨 빈번… 밀 가격 120% 오를 것
 
 
 
동양일보 2012. 9. 5
 
기후변화와 함께 가뭄, 허리케인과 같은 극단적인 날씨 현상이 빈번해지면서 식량가격이 앞으로 20년 내에 배 가량 급등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제구호기관 옥스팜은 4(현지시간) 장기적인 기후변화뿐만 아니라 올여름 미국을 강타한 가뭄 및 혹서와 같은 극단적인 날씨의 영향을 반영해 식량 가격을 예측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30년 세계시장에서 옥수수 가격은 2010년보다 177% 상승하고 밀 가격은 120%, 가공 쌀 가격은 107% 각각 상승할 것으로 예측됐다.
기온 상승과 강우량 변화와 같은 기후변화는 이러한 식량 가격 상승의 3분의 1에서 절반가량 정도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됐다.
반면 극단적인 날씨 현상이 식량 가격에 훨씬 더 장기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옥스팜은 현재 기후변화 연구들은 이런 극한 날씨 현상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극한 날씨도 기후변화와 마찬가지로 식량 가격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경고했다.
실제로 올해 미국 가뭄의 영향으로 지난 7월 세계 식량가격은 10%가량 치솟았으며, 특히 옥수수 가격은 25%가량 급등한 데 이어 추가 상승이 우려되고 있다.
옥스팜은 극단적인 날씨로 인해 식량 가격이 급등하는 것은 빈곤층 등 취약계층에 더 큰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가격이 점진적으로 상승할 경우 사람들이 거기에 적응하기 쉽지만, 갑자기 급등하면 적응할 새도 없이 충격을 고스란히 받기 때문이다.
옥스팜은 개발도상국의 상당수 국민이 소득의 75%가량을 식량 구입에 쓰고 있다며 식량 가격 급등은 영양결핍을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더 나아가 사람들은 자산을 팔거나 빚을 낼 수밖에 없어 장기적으로 경제적 영향을 초래하며, 사람들의 위기극복 능력을 약화시키는 악순환을 가져온다고 분석했다.
옥스팜은 또 개도국 농부들은 금융기관에 접근이 어렵고, 생산량을 늘리기 위한 투자도 어려워서 가격 상승에 따른 이점을 누리기도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옥스팜은 선진국들이 기후변화의 원인이 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도록 즉각적인 행동에 나서는 한편, 기후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관련 기금을 세울 것을 촉구했다. 런던로이터· AF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