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초록밥상 > 채식관련뉴스
 
작성일 : 14-01-22 19:55
78세 채식 보디빌더 화제…"채식이 최상의 건강식"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315   추천 : 0  

78세 채식 보디빌더 화제…"채식이 최상의 건강식"

 

 

【서울=뉴시스】짐 모리스는 78세의 고령임에도 채식에 힘입어 새로운 캠페인에 참여하는 등 여전히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사진출처:미러) 2014-01-10

 

뉴시스  2014. 1. 12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고기는 물론 달걀이나 우유도 섭취하지 않는, 100% 식물성 식사를 고집하는 채식주의자(비건·vegan)인 짐 모리스(78)는 사람들에게 채식의 장점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있다고 9일(현지시간) 미러가 보도했다.

'동물을 윤리적으로 대하는 사람들(PETA)' 소속 회원 중 최고령 모델인 모리스는 "보디빌더로 활동하다가 대회 출전을 중단한 뒤 은퇴했다"며 "이후 채식을 실천했으며 그러다가 비건이 됐다"라고 말했다.

채식을 실천한 후 건강이 좋아졌다고 밝힌 모리스는 현재 절대 채식을 권유하는 새로운 광고를 촬영했다. 그는 절대 채식을 실천하면 비만, 심장병, 당뇨병, 뇌졸증을 예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는 모리스는 "동물성 단백질이 들어가는 제품들은 사실 지방, 화학성분 등 인체에 나쁜 성분들이 많이 들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신도 과거에 건강에 이롭지 않은 음식들을 섭취했지만 채식을 하면서 몸이 완전히 달라졌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전했다.

모리스는 "예전에 대회에 출전할 때 동물성 단백질을 많이 섭취했지만 이를 소화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식단을 고집하면서 변비나 얼굴 등이 붓는 현상이 자주 일어났다"며 "계속 이런 방식으로 식사를 했다면 오늘날 이런 건강하고 좋은 몸매를 유지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모리스는 또 "우유는 아기들을 위한 것"이라며 "사람들이 우유 등 유제품 섭취를 중단하면 확실히 몸이 좋아지는 것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sk@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