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초록밥상 > 채식관련뉴스
 
작성일 : 14-03-18 13:53
"현미채식 3주간의 기적"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061   추천 : 0  
현미채식 3주간의 기적, 식단 바꿨더니 몸 속 독성물질이…‘깜짝’
기사입력 2014-03-17 10:40
<IFRAME style="WIDTH: 200px; HEIGHT: 4px" height=200 src="http://ad.about.co.kr/mad/html/herald/middle/herald" frameBorder=0 width=200 scrolling=no></IFRAME>
[헤럴드생생뉴스] ‘SBS 스페셜’을 통해 소개된 현미채식 3주간의 기적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SBS스페셜 ‘독성가족’ 2부 ‘인체화학물질보고서’에서는 인체 내 독성물질을 분석하면서 이 물질이 여성의 몸을 통해 되물림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앞서 1부에서는 실험 참가자들의 일상 생활을 밀착 촬영해 독성 물질들이 어떤 경로를 통해 몸 속으로 들어왔는지 역추적했다.

이날 방송에선 환경호르몬으로만 알고 있던 프탈레이트류의 DEHP가 생식독성 뿐 아니라 비만도 초래한다는 연구결과가 소개됐다. 이는 생식독소로 세포들을 지방세포로 변하게 하며, 동물실험 결과 부모가 임신했을 때 DEHP에 노출되면 자녀까지 그 영향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이밖에 집안 먼지에서도 상당한 양의 프탈레이트들이 발견됐으며, 독성으로 2009년 국제협약에 의해 금지된 물질 난연제 PBDE도 발견됐다. 또 PBDE가 금지되면서 사용 중인 대체제에서도 독성이 강한 물질이 발견됐다.

이같은 독성물질을 몸밖으로 배출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로 제작진은 ‘현미채식’을 추천했다. 생리통이 심한 여성과 비만 남성 등이 실험에 참여했으며, 이들은 현미밥을 주식으로 생선과 고기류를 최대한 줄인 채식을 주로 했다. 또 통조림 음식과 인스턴트 음식은 금했고, 포장음식과 플라스틱 용기 이용 등을 삼갔다.

그 결과 실험 참가자들 몸 속에 축적된 독성 물질들의 수치가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GGT변화 수치가 낮아졌고 잔류성 유기염소계 농약 배출량도 높아졌다.

현미채식 3주간의 기적에 누리꾼들은 “현미채식 3주간의 기적, 일상생활에서 그렇게 독성물질에 많이 노출되고 있는지 몰랐다”, “현미채식 3주간의 기적, 실천하기 어렵겠지만 도전해보고 싶다”, “현미채식 3주간의 기적, 1일1식 때처럼 작심삼일될까 걱정이지만 다이어트 차원에서도 꼭 필요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